sub visual

NEWS

‘이효리’ 키위미디어그룹과 전속 계약, 김형석X이효리X텐미닛 작곡가 김도현까지, 컴백 초읽기

 

이효리가 가수로 다시 돌아옵니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이효리와 전속 계약을 맺고 이효리의 새 앨범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로써 이효리는 2013년 MONOCHROME 정규 앨범 발표 이후 3년간의 휴식기를 마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나서게 됐습니다. 최근에는 엄정화의 신곡 피처링 녹음을 마쳤으며 전인권, 이승환과 함께 ‘길가에 버려지다’ 음원 작업에 참여해 공백기간에도 대중에게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1998년 핑클로 데뷔한 이효리는 ‘효리 효과’, ‘효리 스타일’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1세대 아이돌 그룹 출신으로는 드물게 시장 지배력이 강했습니다. 섹시미를 바탕으로 솔로 가수로 존재감을 보여줬고,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또한 환경 문제, 유기견 보호 활동 등 다양한 사회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영향력 있는 소셜테이너 역할에도 충실했습니다. 

 

이효리는 지난 앨범에 자작곡인 미스코리아로 호평을 받았고, 활동 휴지기 동안 다양한 음악 작업을 해왔습니다. 내년 상반기에 나올 앨범은 이효리에게 황금기를 안긴 ‘텐미닛’의 김도현 작곡가와 작곡가 겸 키위미디어그룹 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형석 프로듀서와 함께 작업할 예정입니다. 대부분의 곡들을 이효리가 직접 작사와 작곡에 참여해 공동 프로듀서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이번 앨범 활동과 병행하여 음악 활동 외에 본인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환경 및 동물 보호 운동 등 사회적 이슈들에 대한 캠페인에도 지속적으로 활동할 계획입니다.

 

이효리와 키위미디어그룹의 만남은 적지 않은 기대감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음악뿐 아니라 영화와 공연, 콘텐츠 개발, 브랜드 마케팅에서 다각도로 판로를 개척 중입니다. 200여 명의 K팝 스타 배출을 주도한 김형석 회장을 비롯해 18년 간의 안정적 경영능력과 국내 최고 브랜드 마케팅을 진행해 온 정철웅 대표가 포진했습니다. 또한 영화 '터널'의 제작자이자 MBC '무한도전-무한상사'에도 참여했던 장원석 PD, 또한 박칼린 종합예술 감독 등 엔터 분야의 국내 최고 멤버들이 모여 중국과 일본 등 해외시장까지 적극 공략하겠다는 자세입니다. 최근에는 조진웅, 이제훈, 이하늬 등이 소속된 사람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인수해 인프라를 확보하기도 했습니다.

 

키위미디어그룹 정철웅 대표이사는 “앞으로 이효리 외에도 대형 아티스트와 배우들도 대거 영입하며 엔터 시장의 영향력 확장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November.24.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