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여성 듀오 ‘와블’ 전속계약 체결 멀티레이블 체제 구축, 음악사업 확장 본격화

-음악 중심 레이블 ‘케이튠 콜렉티브’, 힙합 레이블 ‘싸이커델릭 레코즈’ 등
-소속 아티스트 장르&특색 다양화, 세계 음악 선도하는 케이팝 저변 넓힐 것

 


키위미디어그룹이 싸이커델릭 레코즈에 이어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 와블(WABLE, 이기림/이푸름)과도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음악 사업 확장에 나선다. 

 

친자매 여성듀오 와블은 키위미디어그룹의 음악 중심 레이블 ‘케이튠 콜렉티브(K-tune collective)’ 소속으로 활동한다. 와블은 자연스러운 하모니와 청아한 보이스는 물론 작사, 작곡이 가능한 실력파 듀오로 알려져 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수록곡 ‘보랏빛 향기’, 드라마 ‘또! 오해영’ 수록곡 ‘사르르’ 등 OST를 비롯해 디지털 싱글 ‘바람 그리고: 꽃잎 이야기’ 등으로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케이튠 콜렉티브’ 외에도 케이팝 레이블인 키위(KIWI)를 보유하고 있으며, 가수 이효리와 전속 계약을 맺고 새 음반을 준비 중이다. 

 

지난 달 29일에는 정통 힙합 레이블인 ‘싸이커델릭 레코즈’와 아시아지역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며 멀티 레이블 체제를 갖췄다. 싸이커델릭 레코즈에는 쇼미더머니5로 유명한 래퍼 킬라그램을 비롯해 키드캣, 스쿱 데빌 등 트렌드를 선도하는 힙합/R&B 아티스트가 대거 소속돼 있다. 키위미디어그룹은 이들의 아시아 지역 매니지먼트를 총괄하며 한국과 미국 힙합의 콜라보레이션 및 음반 제작, 공연 등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이다. 

 

키위미디어그룹 김형석 회장은 “와블의 사랑스러운 음악 색이 케이튠 콜렉티브와 잘 어울려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새로 구축된 멀티레이블 체제를 기반으로 소속 아티스트의 특색과 장르를 다양화하고, 세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케이팝의 저변을 넓히는 데 앞장 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January.03.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