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싱어송라이터 여성 듀오 와블, 2월 10일 세로수 라이브 공연

싱어송라이터 여성 듀오 와블이 미니멀 라이브 무대에 올라 관객과 만난다. 

 

33회째 맞는 이번 세로수 라이브는 젊음과 문화의 상징 ‘세로수길’에서 열리는 발칙한 라이브로 2월 10일 밤 9시 ‘로코 OST 걸’을 테마로 진행된다. 

 

친자매 여성 듀오 와블은 이기림, 동생 이푸름으로 이루어진 그룹으로 건반과 기타 등 능숙한 악기 연주는 물론 자신들의 앨범 작업을 셀프 프로듀싱하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이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수록곡 ‘보랏빛 향기’, 드라마 ‘또! 오해영’ 수록곡 ‘사르르’ 등 OST를 비롯해 디지털 싱글 ‘바람 그리고: 꽃잎 이야기’ 등으로 음악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같은 날 공연에는 드라마 ‘또! 오해영’ OST '흩어져', 로이킴과 함께 한 ‘도깨비’ OST 'Heaven'을 불렀던 김이지(꽃잠프로젝트)도 참여한다. 이처럼, 다양한 드라마의 OST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두 팀은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를 앞두고 OST 외에도 올 겨울 마음이 따뜻해지는 다양한 노래들을 선사할 예정이다.

 

와블은 지난 달 가수 이효리 소속사 키위미디어그룹과 정식 계약을 맺고 음악 중심 레이블 ‘케이튠 콜렉티브(K-tune collective)’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공식 앨범 발매를 위해 음악 작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페이스북 심야 라이브 방송 ‘와불금’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한편, ‘세로수 라이브’는 아담한 공간 속 관객들과 아주 가까이에서 펼쳐지는 미니멀 라이브로 현재까지 웨일, 솔튼페이퍼, 로열파일럿츠 등 국내 대표적인 싱어송라이터들이 무대에 올랐으며, 강남 일대의 대표적인 라이브 공연 브랜드로 자리매김 해왔다. 

February.07.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