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배우 이하늬, 범접할 수 없는 ‘슈퍼 섹시’한 신년 커버 화보 공개

여배우 이하늬의 신년호 커버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1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이하늬는 ‘섹시한 여배우’라는 주제로 당당하고 자유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 속 이하늬는 몸매가 드러나는 레드 드레스와 수트를 입고 트렌디한 선글라스를 더해 섹시함에 정점을 찍었다. 특히 화보 촬영장에서는 특유의 친근한 매력으로 스태프들을 대하며 현장에 에너지를 불어 넣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하늬는 “평소 선글라스를 좋아해 계절이 바뀔 때마다 꼭 사야 하는 쇼핑 리스트 중 하나”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느낌과 그날의 스타일링 컨셉트에 맞는 것이 중요하다”이라고 선글라스와 패션 스타일링 팁에 대해 전했다. 

 

‘섹시한 여배우’라는 수식어에 대한 질문에는 “섹시하다는 것은 건강하다는 의미다. 여자로서 매력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해 정말 감사하다. 하지만 평소 내 모습은 섹시함과 거리가 멀어 지인들이 다소 오글거려한다”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여자들이 더 좋아하는 여자 연예인으로 꼽히는 이하늬. 이에 대해 묻자 “내 솔직함 덕분인 것 같다. 남자도 남자가 봐야 아는 것처럼, 여자도 여자가 봤을 때 내면까지 꿰뚫어 볼 수 있는 특별함이 있다. 나도 사람을 만날 때 거짓된 모습을 보면 불편하다”라며 자신이 생각하는 비결에 대해 말했다. 

 

특히 “2018년은 내가 가진 에너지를 모아 연기에 더욱 집중하고 싶다. 연기 경력 9년 끝에 이제 ‘이 맛이야’라고 느끼며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더욱 활발히 연기할 2018년에 대한 포부를 전했다.

 

첫번째 EP앨범인 <Without You>를 발표한 이후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신인 남성 듀오 닉앤쌔미의 패션 화보도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1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닉앤쌔미는 그들의 스타일리쉬한 음악만큼이나 색깔있는 자신들만의 매력을 뽐냈다.

특히 첫 EP 앨범을 낸 소감을 묻자 쌔미는 “처음으로 싱글이 아닌 많은 곡을 모아 앨범을 냈는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어요. 한편으로는 사람들이 이번 앨범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도 많았고요. 그래도 저희 음악 색깔을 잘 이해해 주시는 것 같아서 기뻐요.” 라며 뿌듯한 심정을 전했다.

 

닉은 “오랫동안 작업해왔던 곡을 드디어 들려드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아요. 품에서 자식을 떠나 보내는 느낌이랄까.”라며 복잡미묘한 심경을 드러냈다. 

 

얼마 전 있었던 일본 쇼케이스에 대해서 쌔미는 “일본 공연 시스템은 좀 달라서 신기하더라고요. 공연이 끝나면 관객들과 ‘하이-터치’하는 문화가 있는데 처음엔 몰라서 당황했어요.”라며 소감을 밝혔다. 닉은 “2주동안 정말 많은 공연을 했어요. 하루에 두번씩 공연하고 그랬죠. 라이브 실력이 늘었어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두번째 솔로 앨범 <나의 20대>로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그룹 2PM 준케이의 유혹적인 성숙함을 담은 화보도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1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준케이는 방 안에서 편안한 모습으로 온전한 휴식을 즐겼다. 주로 침대에 눕거나 벽에 기댄 나른한 포즈와 표정을 선보이며 여심을 훈훈하게 자극했다. 

 

준케이가 직접 전곡 프로듀싱에 참여한 이번 앨범에는 그동안 치열하게 살아온 인생의 고민이 녹아 있다. “사람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음악에 집중했어요. 20대에 누구나 한번쯤 할 수 있는 생각들 있잖아요. <나의 20대> 앨범 속 다섯 곡들은 정말 제 20대 그 자체예요.”

 

어느덧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준케이는 “`오랫동안 무대에 설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진심으로 많이 했어요. 가수생활은 물론, 음악을 만들고, 콘서트에서 퍼포먼스하는 것들을 과연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지금은 이 일을 하면서 느끼는 행복에 더 집중하려고요.” 라며 가수로서의 목표를 전했다.

 

평소 꿈꾸는 사랑에 대한 질문에서 “영원한 사랑을 꿈꿔요. 보통 연애할 땐 화가 나면 바로 헤어지자고 하는 편이에요. 실수를 많이 했죠. 감정적으로 대하기보다 이성적으로 다가갈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마지막으로 “30대에는 좀 더 영리한 모습이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며, 4집 솔로 앨범으로 일본 활동 후 입대 계획을 밝혔다.


 
준케이의 로맨틱 홀리데이 분위기로 가득한 10페이지 화보와 인생을 담은 솔직담백한 인터뷰는 <더스타> 1월호(12월26일 발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더스타> 1월호에서는 배우 이동휘의 개성 있는 얼굴을 담은 아이웨어 화보와 그룹, 2018년 황금 개띠 1994년생 아이돌 스타 매력 분석 등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더스타> 1월호]

December.26.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