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모델 한혜진, 톱모델 위엄의 커버 화보 공개 외

MBC TV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색다른 매력을 선보이는 모델 한혜진이 매거진 커버 화보를 장식했다. 

 

<더스타> 매거진 2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한혜진은 1980년대 레트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몸매가 드러나는 보디수트와 글리터 의상을 입고 모델 포즈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컷마다 어울리는 트렌디한 발리 선글라스를 매치해 역시 모델다운 패션 센스까지 뽐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모델 일을 하다 보면 진한 화장을 많이 해서 선글라스를 자주 쓴다. 레드 립 메이크업이나 포니테일 스타일에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잘 어울린다”라며 올 시즌 선글라스 스타일링 팁을 공개했다.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예능 MBC TV <나 혼자 산다>에 대해서는 “우리 프로그램이 시청자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건 멤버 모두 체감하고 있다”라며 “다들 바빠 자주 만날 수는 없지만 단체 채팅방에서 열심히 연락한다”라고 말했다. 

 

진행자로 나섰던 지난해 MBC <방송 연예 대상>에 대해서는 “생방송이니 무조건 실수하지 말고 우리 멤버가 제발 사고만 치지 말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현무와의 베스트 커플상 수상을 놓친 것에 대해 “베스트 커플상을 받아서 뭐 하겠는가. 당연히 ‘기안 나래’ 커플의 수상을 예상했지만, 투표는 우리 커플에게 했다”라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최근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종영 이후 일본 투어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준호의 초콜릿보다 달콤한 밸런타인데이 화보도 공개됐다.

 

이번 화보에서 준호는 고디바 초콜릿과 함께 밸런타인데이에 고백을 하는 달달한 남자친구 컨셉트를 선보였다. 특히 준호는 사랑에 빠진 멜로 눈빛과 미소를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평소 연애할 때 다정한 편인지, 아니면 상남자 스타일인지 묻는 질문에 “상대에 따라 달라요. 저는 상대에게 맞춰주는 스타일이에요.”라며 “상대가 조용하면 저도 조용해지고, 말이 많으면 저도 많아지고요. 성격을 따라가는 편이죠.”라고 답했다.

 

이제는 ‘연기돌’이 아닌 ‘배우’라는 수식어가 더 잘 어울리는 준호는 ‘연기’와 ‘음악’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제가 연예인으로서 활동하는 전부죠. 애기 때부터 욕심이 많았어요. 그래서 연기를 하고 있다가도 무대를 보면 무대에 빨리 서고 싶고, 무대를 하고 있다가 또 어떤 작품을 보면 연기를 빨리 하고 싶고. 그렇다고 어느 하나 소홀하고 싶지는 않고요.”라며 일에 대한 숨길 수 없는 열정을 드러냈다.

최근 정규 3집 앨범 <탑시드>의 타이틀곡 ‘텔미’로 음악방송에서 연속 1위 5관왕을 달성한 후 개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룹 인피니트의 완전체 화보도 공개됐다.

 

이번 화보에서 인피니트는 봄을 기다리는 소년으로 변신해 새로운 계절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의상과 메이크업에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표정과 포즈를 선보이며 9년차 아이돌다운 능숙한 면모를 드러냈다.

 

음악방송에서 타이틀곡 ‘텔미’로 1위 5관왕을 한 소감을 묻자 리더 성규는 “아무래도 오랜만에 나온 앨범이라 걱정과 부담감이 많았어요. 기다려주신 팬분들이 너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죠. 어떻게 보답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답했다. 또 6인조로 재정비한 후 첫 정규 3집 앨범 <탑시드>에 대해서는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어요. 멤버 모두 바쁜 와중에도 시간 내서 새벽에 연습하고 그랬죠. 이번 앨범엔 저희의 고민이 많이 담겨있어요.”라며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사진=<더스타> 2월호]

January.29.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