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배우 신민아, 상큼 터지는 ‘원조 러블리 여신’ 커버 화보 공개

여배우 신민아의 싱그러운 선글라스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4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신민아는 ‘Isn’t she lovely’라는 주제로 원조 러블리 여신다운 매력을 선보였다. 공개된 화보 속 신민아는 심플한 원피스에 틴트 선글라스를 매치하거나 캐주얼한 오버사이즈 선글라스를 들고 사랑스러움에 정점을 찍었다. 또한 화보 촬영장에서 그녀는 상큼한 미소로 스태프들을 친절히 대하며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이 화보는 트렌디한 아이웨어 브랜드 ‘몰숀’의 뮤즈로 발탁된 신민아의 첫 촬영이자 창간 5주년을 맞이한 <더스타>의 특별 커버 화보. 신민아는 이번 프로젝트 촬영을 진행하며 러블리함과 시크함, 편안한 매력까지 다채롭게 뽐내며 대체불가 워너비 스타임을 입증했다. 

배우 권율의 분위기 넘치는 패션 화보와 인터뷰도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4월호 화보를 통해 권율은 ‘블랙&화이트’를 주제로 상반되는 매력을 선보였다. 이번 화보에서 권율은 심플한 데님에 자연스러운 포즈를 취하다가도 금새 진중한 눈빛 연기를 선보여 스태프들로부터 “역시 배우”라는 찬사를 받았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권율은 “오랜만에 길게 쉬면서 운동도 하고, 사람들과 교류하며 즐겁게 보내는 중이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지금 나에게 뭐가 부족하고 필요한지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이라며 최근 근황에 대해 전했다.

곧 개봉 예정인 권율의 주연 영화 <챔피언>에 대해서는 “팔씨름이라는 소재를 다뤘지만 전형적인 스포츠 영화는 아니다. ‘챔피언’이 되고 싶어 하는 한 남자와 챔피언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 여기에 가족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감동적이고 따뜻한 영화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에게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에 대한 질문에 “영화 <명량>이 생각난다. 이 영화를 통해 상업영화가 어떤 현장이지, 또 내가 어떤 것을 해야 하는지를 배웠다”라고 말하며 “함께 하는 선배님들을 보면서 연기자의 철학과 진심으로 연기해야 울림이 있다는 것도 절실히 깨달았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직도 연기에 대한 갈증이 남아있다. 여전히 많은 작품을 하고 싶고 작품 할 때 가장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배우로서의 순수한 마음을 전했다.

 

여배우 신민아의 봄 햇살 같은 커버 화보와 촬영 뒷이야기, 배우 권율의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패션 화보와 속마음을 담은 자세한 인터뷰는 <더스타> 4월호(3월 23일 발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창간 5주년 기념호인 <더스타> 4월호에서는 대세 그룹 B.A.P의 청춘 화보, 원더걸스 출신 혜림의 근황을 담은 화보 인터뷰, ‘안경 선배’ 여자 컬링 김은정 선수의 안경 스타일 등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더스타> 4월호]

March.27.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