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가을빛 머금은 여자친구의 아티스틱한 패션 화보 공개 외

‘여름여름해’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인기 걸그룹, 여자친구가 매거진 표지를 장식했다.

 

<더스타>매거진 9월호 표지를 장식한 여자친구는 “청춘 작업실”이란 주제로 여자친구만의 아티스틱한 모습을 담은 화보를 선보였다. 이번 화보를 통해 여자친구는 다양한 프린트가 믹스 된 룩으로 각자만의 개성을 표현했다. 특히 여러가지 컬러 페인트와 함께 단체 컷 촬영을 할 때는 분위기 있는 포즈와 표정으로 여자친구만의 가을 분위기를 선보여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연이은 앨범 성공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묻자 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는 “부담감은 오히려 데뷔 때보다 지금이 덜하다. 컨셉트와 음악에 집중하고, 성적보다 우리가 음악이나 퍼포먼스를 어느 만큼 더 표현하고 소화해 낼 수 있을지 고민한다”고 말했다. 곧 열리는 9월 8일 콘서트에 대해 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는 “앵콜 콘서트라 기존 앨범을 기반으로 할 예정이다. 더불어 새로운 모습을 느낄 수 있도록, 야심 차게 준비했다”고 콘서트 성공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여자친구라는 그룹으로서 음악적 스타일과 개인적 음악 취향에 대한 차이에 대해 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는 “사실, 여자친구 음악에는 저희의 열정과 추억이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에 개인 취향과 비교 할 수가 없다”라고 했다. 이어 은하는 “제 음악적 취향은 여자친구 음악과 비슷하다. 시간을 달려서, 밤을 제일 좋아한다”고 말했고, 예린은 “전 록, 발라드 다 좋지만, 요즘은 심금을 울리는 노래를 듣는다”, 소원은 “비트가 강한 음악을 좋아한다”며 자신의 음악적 취향을 밝혔다.  

드라마 <내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대세 배우로 떠오른 배우 임수향의 화보도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9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임수향은 ‘임수향기’를 주제로 드라마 캐릭터처럼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공개된 화보 속 임수향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꽃을 들거나 한 손에 자몽 향이 물씬 느껴지는 향수를 들어 자신만의 상큼한 과즙 미모를 완성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임수향은 “우리 드라마를 10~20대 초반의 어린 친구들이 많이 보는데 그들은 인터넷도 많이 하고 반응이 빠르니까 좋아해 준다는 것이 실감난다. 정말 감사한 마음”이라며 JTBC 드라마 <내아이디는 강남미인> 인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18학번 신입생 강미래 역할의 캐스팅 제의를 받고 어땠냐는 물음에 “내가 어떻게 스무 살 역할을 하겠냐고 처음에는 못한다고 했다. 근데 미래 역할이 사랑스러워 욕심이 났고, 다행히 99년 생인 걸 안 믿는 설정이라 괜찮겠더라”라고 웃으며 말했다.

 

또한 임수향은 ‘도도할 것 같다’는 편견에 대해 “예능도 출연하고 평소 모습을 보여주며 깨고 싶었다. 강미래는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 중 나의 실제 모습과 가장 흡사하다. 주위에서 “너 의외다”라는 말을 진짜 많이 듣는 편이다”라고 실제 성격을 털어 놓으며 ‘사랑둥이’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더스타> 9월호에서는 신곡 ‘야야야’로 활동 중인 그룹 MXM의 화보, 9월 데뷔를 앞둔 7인조 걸그룹 공원소녀 최초의 화보, 스타들의 레트로 패션 등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사진=<더스타> 9월호]

August.27.2018

키위미디어그룹 홍보팀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