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김형석 회장, 7SIX9 제리 L. 그린버그 회장과 2019년 평화 콘서트 추진

한반도 평화정착과 통일에 대한 열망을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세계적인 프로듀서 제리 L. 그린버그(Jerry L. Greenberg) 회장과 대한민국 최고 프로듀서 김형석 회장이 내년 함께 평화 콘서트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미국 7SIX9 엔터테인먼트의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은 생애 최초로 한국을 방문한 가운데, 이를 위해 지난 31일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2019 피스콘서트’를 추진하기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피스콘서트 추진은 전 마이클 잭슨 레코드사 MJJ 대표이자, 현 7SIX9 엔터테인먼트의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이번 방문에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은 “생전 마이클 잭슨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을 위한 공연을 하고 싶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며,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제작과 함께 평화 공연을 함께 추진하고자 한다”며 먼저 콘서트를 제안해왔다. 이에 한국의 키위미디어그룹 김형석 회장과 연락을 통해 평화 공연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공동 콘서트 추진을 모색했으며, 김형석 회장의 적극적인 참여 의지로 한국 방문이 성사됐다.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은 미국 유명 레이블인 아틀란틱 레코드에서 27살 최연소 회장을 역임, 마이클 잭슨, 레드 제플린, AC/DC, 아바, 롤링스톤즈, 이글스 등 초대형 스타들의 프로듀서로 활약했다. 또한, 마이클 잭슨 뮤직 MJJ의 회장으로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김형석 회장은 국내 최고의 작곡가로 1,000여곡 이상을 작곡한 국내 최정상급 프로듀서다. 김형석 회장은 2015년 통일 염원을 담은 노래 ‘원 드림 원 코리아’를 만든 데 이어, ‘원케이 글로벌 캠페인 2019’의 총괄 프로듀서로 평화 통일을 위한 문화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각각 미국과 대한민국 총괄 프로듀서를 담당하기로 했다. 

 

콘서트 라인업은 아바, U2, 비욘세, 브루노 마스 등과 접촉해 참여 의향을 받을 예정이다. 특히, 제리 L. 그린버그 회장은 “1970-80년대 세계 대중음악 시장을 주름잡았던 아바의 경우 사전에 직접 연락을 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만약 한반도 평화 콘서트를 위해 아바가 재결합 한다면 더욱 특별한 콘서트가 될 것이라며 평화 및 통일의 열망을 전 세계인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콘서트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형석 회장은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은 시점에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의미 있는 콘서트를 개최하게 되어 더없이 기쁘다”며 “이를 시발점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 있는 문화행사들이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November.01.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