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visual

NEWS

<악인전>으로 대만을 사로잡다! 현지 프로모션 폭발적인 반응 화제!

강렬하고 통쾌한 액션으로 336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악인전>의 배우 마동석과 이원태 감독이 2박3일 일정으로 대만 현지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악인전>의 뜨거운 열기를 세계적으로 전하고 있다.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 국내 관객 336만명을 동원하며 장기 상영중인 영화 <악인전>의 주역 마동석과 이원태 감독이 대만 개봉을 앞두고 직접 대만을 방문했다. 지난 19일(수) 저녁 레드카펫 행사를 마친 후 관객들 앞에 선 마동석은 “대만은 <신과 함께2> 이후 두 번째 방문인데 너무나 따뜻하고 뜨겁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 <악인전>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원태 감독 역시 “대만은 개인적으로 첫 방문인데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더욱 특별하다.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라고 대만 관객들의 뜨거운 환대에 감사를 전했다. 

 

<악인전>에 대한 대만 현지 취재진들의 열기도 매우 뜨거워 화제가 됐는데, 18일(화) 진행된 기자회견에 대만의 주요 매체들이 대거 참석했고, 대만 주요 3개 신문사에서 일제히 <악인전> 프로모션 행사를 비중 있게 다루며 배우 마동석과 영화에 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마동석은 현지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보답하듯 프리미어 시사 전 레드카펫에서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에게 일일이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주며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영화 <악인전>의 현지 배급을 맡은 대만 최대 배급사 중 하나로 꼽히는 Vievision Pictures는 “마동석 배우의 인기는 이미 알고 있었지만 이번 프로모션으로 언론의 뜨거운 취재경쟁을 직접 경험하고 매우 놀라웠다. 쇄도하는 인터뷰 요청에 행복한 고민 중이며 이 열기가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악인전>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전했다. 

 

대만에서는 청불 등급의 범죄액션 영화가 대중적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배우와 감독을 초청하여 대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은 마동석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과 <악인전>에 대한 글로벌한 열기를 보여준다고 해석된다. 

 

한국영화의 진출이 쉽지 않았던 이탈리아, 영국, 폴란드 등의 국가를 포함, 전 세계 174개국에 판권을 판매한 <악인전>은 오늘 대만에서 [극악대결]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한다. 오는 8월 14일에는 프랑스에서 개봉 예정으로 전세계에 <악인전>의 열풍을 이어갈 전망이다. 

June.21.2019